기술적 미묘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3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Moshi Vitros iPhone 11 Pro Raven

IPhone 11 Pro 용 Moshi 's Vitros는 얇고 선명한 케이스로 최소한의 폼 팩터로 군용 등급의 낙하 방지 기능을 제공합니다. 충격 흡수 프레임은 독점적 인 금속 기화 공정을 사용하여 미묘하고 세련된 고광택 마감을 만듭니다. 당사의 독점적 인 MicroGrid ™ 기술은 장치와 케이스 사이에 워터 마크가 나타나지 않도록합니다. 유연하면서도 내구성이 뛰어난 폴리머로 제작 된이 케이스는 설치가 쉽고 Apple 로고가 선명하게 보이도록합니다. 추가 보호를 위해 Vitros에는 평평하게 놓인 경우 화면을 보호하기 위해 돌출 된 베젤이 있습니다. 모든 Moshi iPhone 케이스와 마찬가지로 Vitros는 100 % 무독성이며 BPA 및 프탈레이트가없는 것으로 인증되었습니다.
군용 낙하 방지 기능을 갖춘 매우 명확한 케이스. 설치는 쉽고 유연하지만 내구성이 뛰어난 폴리머로 제작되었습니다. 모든 Moshi iPhone 케이스와 마찬가지로 Vitros는 100 % 무독성이며 BPA가 없습니다.

매우 선명한 케이스 : 뒷면이 깨끗하면 휴대폰의 세련된 디자인이 강조되고 Apple 로고도 표시됩니다.
포켓 레디 슬림 : 벌크를 추가하지 않고 군용 등급의 낙하 방지를 원하는 사용자에게 적합합니다.
MicroGrid ™ 기술 : 워터 마크를 방지하고 가장 선명한 iPhone 케이스에서 발견되는 무지개 효과를 줄 이도록 설계되었습니다.
미묘한 개선 : Vitros의 금속 프레임은 다양한 색상으로 제공됩니다.
낙하 인증 :이 사례는 모든 구석과 측면의 낙하로부터 휴대 전화를 보호하기 위해 엄격한 테스트를 거쳤습니다 (MIL STD 810G, SGS 인증).
올린 베젤 : 평평하게 놓을 때 터치 스크린을 보호합니다.
소프트 터치 버튼 : 버튼을 부드럽게 눌러 볼륨을 조정하고 화면을 깨우거나 절전 모드로 전환합니다.
아름다운 사진 찍기 : 정밀한 카메라 컷 아웃으로 다른 경우에 자주 볼 수있는 플래시 나 눈부심 효과없이 멋진 사진을 보장합니다.
안전하고 무독성 : 모든 iPhone 케이스는 100 % BPA이며 프탈레이트가없는 고품질 소재로 제작되었습니다.
IPhone의 빠른 충전 : Rewind C를 사용하여 새로운 iPhone을 팀 구성 할 때 최대 18W의 충전 성능을 얻으십시오.
무선 충전 통과 지원 : 이동 중에도 무선 충전을하려면 세련된 Q 무선 충전 시리즈의 Porto Q 부분을 사용해보십시오.
군용 낙하 방지 (MIL STD 810G, SGS 인증)
충격 또는 낙하를 흡수하는 강화 프레임
흠집에 강한 내구성의 표면 코팅
평평하게 놓인 경우 터치 스크린을 보호하는 제기 베젤
선명도를 보장하고 워터 마크를 방지하는 MicroGrid ™ 기술
무선 충전 패스 스루 지원
무독성 : BPA 및 프탈레이트 프리

제품 무게 : 1.02 oz (29 g)
패키지 무게 (제품 포함) : 2.43 oz (69 g)
크기 : 5.79´ x 2.99´ x 0.43´ (14.7 x 7.6 x 1.1 cm)

Moshi Vitros iPhone 11 Pro Raven 제품을 구입할 생각이 있으신가요? 전자 및 컴퓨터 전문 온라인 스토어 techinn의 주력 품목 중 하나입니다. 이번만 1789.74322 руб의 가격으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고객 여러분께서는 이곳 techinn에서 다양한 혜택을 누리시며 기술적 미묘 Moshi의 제품을 최저가로 만나보실 수 있습니다. 우리 스토어에서 판매하는 모든 전자 및 컴퓨터 관련 제품은 제조사에서 품질을 보증합니다.

기술적 미묘

지난번 ‘알기쉬운 특허용어’ 포스팅에서 ‘지식재산권’에 대한 기본적인 내용을 정리해 알려드렸는데요.

많은 도움이 되었다는 방문자분들의 덧글을 보고 내심 뿌듯했답니다~

▲ 의견주신 ‘인생모있어’님, 감사합니다!

덧글을 보던 중 '특허와 실용신안에 대해 비교가 가능한 자료가 있었으면 한다'는

인생모있어 님의 의견을 적극 반영하여 이번 포스팅을 준비했습니다!

인생모있어 님 외에도 많은 분들이 궁금해 할 부분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인데요.

저도 좀더 정확한 정보를 올리기 위해 특허법, 실용신안법을 한번 들추어 보았는데… 너무 어렵게 설명되어 있더라구요 ㅠㅠ

이번 포스팅은 좀더 쉽게 알려드리는 게 목적인 만큼! 조금 풀어서 설명해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이전 포스팅에서 알려드렸듯이, 특허와 실용신안 모두 산업재산권에 속하며

각각은 특허법, 실용신안법을 통해 권리를 보장받게 됩니다.

각 용어의 정의 및 대표적인 차이점을 정리해 보면 아래와 같습니다.

자연법칙을 이용한 기술적 사상의 창작으로서

자연법칙을 이용한 기술적 사상의 창작으로서

물질의 형상 , 구조 , 조합에 관한 실용성 있는 고안

설정등록이 있는 날부터 특허출원일후 20 년

( 의약품은 5 년 한도내에서 연장가능 )

설정등록일로부터 출원일 후 10년

먼저 위 표를 참고하여 설명드리면 특허의 대상이 되는 것은 발명 이고, 실용신안권의 대상이 되는 것은 고안 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이 내용은 특허법과 실용신안법에서도 기재가 되어 있는데요.

바로 여기서부터 차이가 발생합니다.

즉 특허의 보호대상은 발명, 실용신안의 보호대상은 물품의 구조 및 형상에 대한 기술적 미묘 고안이기 때문에

특허의 경우 ‘제조방법’ ‘측정방법’ ‘검사방법’에 대해서도 출원이 가능하지만

실용신안의 경우 ‘물품’에 대해서만 출원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차이점이라고 볼 수 있겠네요.

따라서 특허출원의 경우 도면이 꼭 필수로 필요한 것은 아니지만, 실용신안의 경우 도면이 꼭 포함되어야만 한다는 사실!

▲ 등록된 실용신안의 경우, 도면이 모두 포함되어 있습니다

또한 정의에서의 차이점은 “고도”라는 단어의 포함유무 인데요.

특허의 경우 ‘발명 수준이 고도한 것’에 대해 출원이 가능한 반면, 실용신안의 경우 ‘고도’라는 단어가 포함되어 있지 않습니다.

이러한 이유로 흔히 특허를 대발명, 실용신안을 소발명이라고 부르기도 합니다.

특허가 실용신안보다 고도화된 기술이라고 이해하면 될 것 같아요.

그래서 비교적 특허가 실용신안보다 다소 등록받기 어렵습니다.

하지만 아직 특허와 실용신안의 차이점이 와닿지 않는 분들을 위해 예시를 통한 추가설명을 드릴게요!

일반적으로 기술적으로 난이도가 높은 기술이나 장치에 관한 발명은 특허를,

간단한 구조적 변경이나 개량의 경우에는 실용신안을 통해 권리를 획득합니다.

실용신안으로 출원하는 기술은 기술적 미묘 기술적 미묘 대부분 라이프사이클이 짧고 모방이 용이한 편입니다.

대신 선등록제도를 통해 특허보다 빠른 시일내에 등록받을 수 있어,

사업상 급히 권리를 등록받아야 하는 경우 실용신안으로 출원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그럼 특허와 실용신안의 존속기간은 얼마나 차이가 나는 걸까요?

▲ 특허와 실용신안의 존속기간 및 심사청구기간

특허권의 경우 출원일로부터 20년, 실용신안의 경우 출원일로부터 10년간 독점 실시권이 보장됩니다.

등록을 받기 위한 심사청구기간도 특허는 5년 이내인 반면, 실용신안은 3년 이내로 정해져 있습니다.

지금까지 특허와 실용신안의 차이점에 대해 알아보았는데요.

이제 어느정도 이해가 되셨나요?


저는 이번 포스팅을 준비하면서 한번 더 정리해볼 수 있었답니다! ㅎㅎ

추가로 궁금한 점이 있으시다면 덧글이나 쪽지로 문의해주세요!
물론 알기쉬운 특허용어, 윕스 블로그에 대한 의견도 자유롭게 남겨 주셔도 괜찮습니다~
최대한 반영할 수 있도록 노력할 테니^^ 기술적 미묘 많은 의견 부탁드려요.

[참고자료]
1. 특허법
2. 실용신안법
3. 산업재산권의 손쉬운 이용 (특허청)
4. 출원가이드북 (특허청)

미묘하고 복잡 한 - 영어 뜻 - 영어 번역

are so good at quickly detecting the subtle and complicated signals they send each other with their facial expressions.".

Allan and we reduce them to these neat characters that fit whatever story we're telling ourselves and we say"She's insecure""He's arrogant""They can't be trusted.

Yang Dong-geun like Vogue In the past two nonstop"Copper Copper' The appearances are complex and subtle expression of the emotional Yang Dong-geun digest

Though he may have felt trapped in his moment in history his words have made generations of people feel known

웃음 네… 탁자가 압력을 받는 동안은 소리가 흔들리지 않고 일정하게 퍼져나가죠. 사실 소리는 여러 방향으로 퍼집니다. 그리고 루벤스 튜브는 그 불꽃파를 선으로 이등분하고 이 탁자의 불꽃은 불꽃파를

Ooh.(Laughter) Okay. Now while the table comes up to pressure let me note here that the sound is not traveling in perfect lines. It's actually traveling in all directions and the Rubens' tube's a little like bisecting those waves with a line and the flame table's 기술적 미묘 a little like bisecting those waves with a plane

is-- it's a great model organism because it's got a small brain it's capable of complex and sophisticated behaviors

한국어 - 영어

영어 - 한국어

and required to achieve the purposes illustrated in the cookie policy. If you want to know more or withdraw your consent to all or some of the cookies, please refer to the cookie policy .
By closing this banner, scrolling this page, clicking a link or continuing to browse otherwise, you agree to the use of cookies.

Opt-Out of the sale of personal information
We won't sell your personal information to inform the ads you see. You may still see interest-based ads if your information is sold by other companies or was sold previously. Opt-Out Dismiss

기술적 미묘

(서울=연합인포맥스) 엄재현 기자 = 서울외환시장에서 달러-원 환율의 박스권 움직임이 지속되는 가운데 차트상 추세 변화의 조짐이 나타났다. 서울환시 참가자들은 기술적 지표의 변화에도 달러화 추세 전환으로 보기에는 성급한 감이 있다고 진단했다.

환시 참가자들은 21일 차트상 일부 기술적 지표가 상승 추세를 나타냈지만, 대내외 상승 모멘텀이 약한 만큼 현 시점에서 달러화 추세 전환을 기대하기 어렵다고 지적했다. 기존 서울환시에서 수급 구도에도 변화가 없는 만큼 달러화가 레인지 장세를 이어갈 것이라는 분석이다.

서울환시에서 달러화가 1,060원대에 머무르는 가운데 차트상 20일 이동평균선은 지난해 7월 말 이후 처음으로 60일 이평선을 웃돌았다. 단기 이평선이 중장기 이평선을 상향 돌파하는 골든크로스가 달러화 차트에서 감지된 셈이다.

주간 기준 차트상 달러화의 이동평균 수렴·확산지수(MACD) 곡선도 지난해 7월 말 이후 처음으로 신호선 위로 올라왔다. 일간 기준 MACD 곡선도 지난해 말 이후 꾸준히 우상향하며 0선을 상향 돌파했다.

이처럼 차트상 여러 기술적 지표가 달러화의 추세 전환을 나타냈지만, 서울환시 참가자들은 상승 추세로의 본격적인 전환은 좀 더 지켜봐야 한다고 설명했다.

대내외 상승 모멘텀의 부재가 이어지는 상황에서 기술적 지표의 변화만으로 달러화가 다시 방향을 바꾸기 어렵다는 지적이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일간 기준 차트의 골든 크로스와 주간 기준 MACD 곡선 등 여러 기술적 지표에서 추세 변화가 나타나는 중"이라며 "달러화의 기술적 상승 신호가 나타났지만, 본격적인 추세 전환일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말했다.

A은행의 외환딜러도 "차트상 기술적 지표의 변화에도 상승세를 견인할 대내외 모멘텀이 없는 상황에서 달러화가 크게 오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기존 서울환시에서의 수급 구도에도 큰 변화가 없는 만큼 달러화가 방향을 전환할지는 두고 봐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설 연휴에 예정된 미국의 1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 이전까지 달러화의 박스권 장세가 이어질 것이라는 분석도 이어졌다. 수급 상황에 기반을 둔 장중 포지션 대응이 여전히 유효하다는 설명이다.

B은행의 외환딜러는 "차트상 기술적 미묘 추세 변화에도 FOMC 회의 전까지 달러화의 박스권 움직임이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며 "포지션 구축·청산 주기를 짧게 가져가는 레인지 플레이가 유효한 시점"이라고 설명했다.

기술적 미묘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승인 2013.09.30 08:31
    • 댓글 0
    • 기사공유하기
    • 프린트
    • 메일보내기
    • 글씨키우기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 가나다라마바사

      ▲제환공이 책을 읽고 있었다. 윤편(輪扁 : 수레바퀴 제작 전문가이다)이 여쭈었다. “무슨 책을 읽고 계십니까?” 제환공이 대답했다. “성인의 책이니라.” 윤편이 다시 여쭈었다. “그 성인은 지금 살아계십니까?” 제환공이 대답했다. “이미 죽었다.” 그러자 윤편이 말하기를 “그럼, 임금이 읽고 계신 것은 쓰레기에 불과합니다.”

      “임금이 성인의 책을 읽고 있는데, 미천한 것이 허튼소리를 하다니!”라고 제환공이 화를 내자 윤편이 아뢰었다. “제가 하는 일을 가지고 비유하겠습니다. 나무를 깎아 수레바퀴 축을 맞출 때 너무 수월하게 들어가면 헐거워 덜거덕거리고 너무 꼭 끼게 만들면 뻑뻑하여 들어가지 않습니다. 너무 헐겁지도 않고 너무 끼지도 않게 만들려면 마음속의 의도가 미묘한 손끝의 감각에 잘 전달되어 맞아 떨어져야 합니다. 이건 말이나 글로 표현할 수 없는 것이지요. 그리하여 자식에게도 가르칠 수 없었고, 자식도 저에게서 배울 수 없었습니다. 그러므로 저는 나이 일흔이 되도록 아직 이렇게 않아 수레바퀴를 깎고 있습지요.”

      “옛 성인이 전하려는 그 섬세하고 미묘한 생각은 글이나 말로 표현할 수 없으므로 성인이 죽으면 함께 사라지는 것입니다. 그렇게 본다면 임금께서 읽고 계시는 것은 성인이 남긴 쓰레기가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장자에 나오는 이야기이다. 옛날 사람들의 선문선답, 혹은 풍류가 눈에 선하다. 비록 수레바퀴를 만드는 사람이지만 임금 앞에서 자신의 소견을 똑 부러지게 아뢰는 모습이 경탄스럽다. 그리고 윤편의 말이 참으로 일리가 있다. 말이나 글로 자신의 미묘한 생각을 전하기가 매우 어렵지 않은가!

      나 역시 매주 이 글을 쓰면서 말과 글로 미묘한 생각을 표현하는 것이 정말 어렵다는 사실을 절감한다. 그러기에 장자를 읽으면서 윤편의 말에 100퍼센트 공감하였던 게다. - 아! 물론 솔직히 말한다면. ‘표현’도 물론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시장을 정확히 읽는 일’일 터. 그게 잘 된다면 표현이 좀 엉성하더라도 대수인가. 그게 안 되니 괜히 표현을 핑계삼는 것이라.

      처음 가 본 곳에서 길을 잃어본 경험이 있을 것이다. 이 길이 맞는지 의심스러워하면서 조심스럽게 조금씩 앞으로 더 나가보는데, 모르는 길로 더 가면 갈수록 불안감만 더 커진다. 지금이라도 돌아서는 것이 옳은지 아니면 계속 이 길로 가는 것이 옳은지 확신은 들지 않고, 마음속에는 걱정과 회의만이 가득하다. 그러다 더 이상 견디지 못하고 오던 길을 되돌아가야겠다고 결심하는 순간, 눈앞에 이정표가 나타난다. 항상 그렇다.

      길을 잃었을 때 우리가 불안감을 더 견디지 못하고 오던 길로 되돌아갈 것을 결심하는 순간 이정표가 나타나는 것처럼, “이 길이 맞나? 이 길이 아닌데. ”라고 불안에 가득할 때에는 방향이 잘 보이지 않는 법이다. 이쯤에는 조정이 나타나는 것이 정상인 것 같은데, 아랑곳하지 않고 코스피지수가 내내 오름세를 보여 우리를 불안하게 하는 것도 마찬가지 이치이다. 원래 그렇다. 시장에서 ‘조정’을 주장하는 의견이 많아질수록 되레 주가는 오름세를이어가는 법. 그러다 조정을 말했던 사람들마저 ‘상승’으로 의견을 바꾸면, 그때서야 비로소 주가는 본격적인 조정국면에 돌입한다.

      기술적지표로 본다면 코스피지수는 이미 조정양상에 접어들었다. RSI는 70선 아래로 내려섰고, 스토캐스틱 역시 80선을 하회한지 오래이다. MACD며 CCI 역시 고점에서 고개를 숙였으니 이것만으로는 분명 주가가 한참이나 밀려야 정상. 그러나 지수는 꿋꿋하게 2,000선 위를 유지하고 있다.

      추세가 진행되는 한, 관성의 법칙에 따라 주가의 움직임이 기존의 방향으로 유지될 확률은 높다. 추세는 쉽사리 바뀌지 않는다. 추세는 종종 연장되지만, 결국 끝없이 이어지는 추세는 없다. 섣불리 고점을 예단하고 추세를 거슬러 거래하는 것도 좋은 전략은 아니나, 현 시점에서 무한정 주가가 상승하기를 기대하기는 무리라고 판단된다. 기존의 포지션은 계속 유지할 것이로되 신규로 공격적인 매수는 위험하겠다. 언제라도 발을 뺄 태세로 몸집을 가볍게 하는것이 현명하다는 주장이다.

      이제는 우리에게 방향을 알려줄 ‘이정표’가 나타날 때가 되지 않았을까?

      지난주에도 달러-원은 또 하락하였다. 1,100원이라는 강력해보이던 지지선이 무너진 이후에는 그 아래의 매끈한 숫자 지지선은 별 힘을 쓰지 못한다. 1,090원이 깨졌으며 1,080원도 맥을 추지 못하였다. 이러다가는 자칫 1,070원, 1,060원, 심지어 1,050원 등등의 지지선도 차례차례 나가떨어질 판국이다.

      기술적분석에서 보조지표들은 문자 그대로 투자자들이 시장의 특성을 객관적으로 판단하도록 '보조'해주는 역할을 한다. 시장이 아래, 위로 매일같이 움직이고 종종 급변하는 상황에서 시장가격에만 집중해서는 현상을 제대로 분석하기 어렵다. 그래서 보조지표를 사용하는 것이다. 그러나 이들은 어차피 보조지표인지라 시장을 선도할 수는 없다.

      현재의 시장은 보조지표로 판단할 때 분명히 과매도(oversold) 상황이다. 단기지표인 스토캐스틱 등은 말할 것도 없고, 중, 장기 지표들도 대부분 기준선을 하회하여 ‘바닥’을 주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환율이 계속 하락하고 있는 것은 결국 추세 때문. 기존의 추세가 워낙 강력한지라 좀처럼 돌아설 모멘텀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이다.

      이럴 때에는 ‘시간이 약’이다. 아무리 기술적 미묘 강력한 추세일지라도 시간의 경과를 견디지는 못한다. 추세가 무한정 지속될 수 없는 노릇. 결국은 멈춘다. 물론 추세는 종종 연장될 수 있는지라 이번 주라고 하여 달러-원이 더 하락하지 않는다는 법은 없다. 다만 지금은 여러 보조지표로 미루어 ‘그 때’가 임박하였음을 느낄 따름이다.

      나라면 현 수준에서 더 이상 ‘숏’은 택하고 싶지 않다. 여기서 더 밀릴지라도, 설령 1,070원마저 무너질지라도, ‘롱’을 취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느낀다. 글쎄. 너무 성급한가? 그래도?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