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투자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2월 2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버핏의 가치투자 이론 중 가장 놀라운 결과다. 재투자라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니다. 시장이 바라는 것보다 더 나은 자본 이익률을 갖춘 회사에만 재투자가 좋은 역할을 한다. 자본 이익률이 낮은 회사는 1달러를 재투자해도 기업 가치는 50센트 밖에 증가하지 않는다.

27 October, 2020 – Ansell Limited (ASX:ANN), a global leader in personal protection safety solutions, provides a clarification in respect of proposed changes to the constitution (resolution 3).

The Ansell 2020 Annual General Meeting (AGM) will be held at 9am Australian Eastern Daylight Time on Thursday 5 November 2020.

Item 3 at the AGM seeks shareholder approval for the adoption of a new constitution. The proposed changes include the adoption of various rules to provide greater flexibility for Ansell to hold a general meeting using technology and electronic means. This would include “virtual” meetings (conducted wholly online like the 2020 AGM) and “hybrid” meetings (that is, where shareholders can 재투자 meet in-person while others can participate online using technology). Any technology used at a general meeting must give shareholders as a whole a reasonable opportunity to participate in the meeting.

Ansell wishes to confirm that it has no intention to move permanently to wholly virtual shareholder meetings. Virtual meetings would only be considered in individual circumstances where extraordinary conditions (such as the pandemic) make in-person meetings practically impossible.

Importantly, the amended provisions allow greater flexibility to hold “hybrid” meetings. Hybrid meetings provide additional opportunities for shareholders to participate in meetings in the manner most convenient to them.

Therefore, the Board considers the proposed amendments are in the best interests of shareholders and unanimously recommends that shareholders vote in favour of the resolution in item 3.

This announcement was authorised for release by the Board of Ansell Limited.

사신군 (1458527)
19금 마스터 힛갤의 검 유게이

출석일수 : 3664일 | LV.206

Exp. 11%

추천 63 | 조회 14519 | 비추력 4062

일시 2022.04.05 (00:46:27)

BEST
재투자가 ↗도 없다는 애들은 잘못된게 맞지 어찌됐건 이벤트용 음악도 제작했고 유명작가들 외주도 돌렸고 2차 창작자들이랑도 협업 했고 나간 인력들 다시 데려오기도 했고 이게 재투자가 아니라고 하면 더이상 할 말은 없고

BEST
나도 게임 프로그래머로 먹고사는데 재투자 라오의 문제는 인력이 아닐거임 프로그래머는 사실 일정수준 이상의 머릿수가 채워지면 거기서부터는 효율이 급격히 떨어짐 거기서부터는 인력 늘려봤자 정말 잉여인력이 될 확률이 높음 내가보기엔 라오는 기본적으로 게임 기본 구조 자체를 잘못 잡은걸로 보임 2.0 수준이 아니라 아예 프로젝트를 새로 처음부터 만들지 않으면 영원히 지금 상태 유지일거라고 봄 인력을 아무리 늘려도 말이지 참고로 꽤 큰 모바일 수집형 RPG게임 돌릴때도 각 빌드당 프로그래머 숫자가 15명을 넘지는 않았음(서버+클라)

유저 A는 빡겜러라 좀 더 전투 관련 요소가 합리적으로 더 좋게 개선되야 재투자라 생각하는데 유저 B는 빡겜보단 통발 캐빨 위주로 즐겨서 캐릭터 덕질에 좋은. 노래같은거 뽑는것도 충분히 재투자라 생각하는건가

야마테 쿄코
난 캐릭 수집 쪽이 좋아서 시작한 거라 b긴 함 처음 유입은 거의 다 가슴보고 들어간 게 아닐까 거기서 이제 게임 하다보면 a로 바뀌던지 b로 남던지일 듯 | 22.04.05 01:02 | 신고 | 0 | 0

BEST
재투자가 ↗도 없다는 애들은 잘못된게 맞지 어찌됐건 이벤트용 음악도 제작했고 유명작가들 외주도 돌렸고 2차 창작자들이랑도 협업 했고 나간 인력들 다시 데려오기도 했고 이게 재투자가 아니라고 하면 더이상 할 말은 없고

BEST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냐로
나도 게임 프로그래머로 먹고사는데 라오의 문제는 인력이 아닐거임 프로그래머는 사실 일정수준 이상의 머릿수가 채워지면 거기서부터는 효율이 급격히 떨어짐 거기서부터는 인력 늘려봤자 정말 잉여인력이 될 확률이 높음 내가보기엔 라오는 기본적으로 게임 기본 구조 자체를 잘못 잡은걸로 보임 2.0 수준이 아니라 아예 프로젝트를 새로 처음부터 만들지 않으면 영원히 지금 상태 유지일거라고 봄 인력을 아무리 늘려도 말이지 참고로 꽤 큰 모바일 수집형 RPG게임 돌릴때도 각 빌드당 프로그래머 숫자가 15명을 넘지는 않았음(서버+클라) | 22.04.05 01:06 | 신고 | 23 | 0

타카시
뭐 단순히 지금 있는 프로그래머들의 능력이 딸리는 가능성도 있음 업계에 일하면서 이사람이 왜 돈을 받고 있나 싶을 정도의 프로그래머를 워낙 많이 봐서 | 22.04.05 01:09 | 신고 | 0 | 0

[삭제된 댓글의 댓글입니다.]
루리웹-5331002210
근데 생각해보니 일본 퍼블리싱중인데 저 숫자는 부족해보이긴 하네요 아예 일본 담당으로 2명정도 더 필요할듯 지금 저 인력으로 일본까지 다 하고 있으면 100%문제 생김 | 22.04.05 01:29 | 신고 | 1 | 0

그런데 솔직히 음반같은경우 나같은 경우는 그냥 내가 좋아하는케릭 스킨나오면 그거나 사주는 유저다보니 게임내 BGM달린 케릭 스킨은 하루메 하나밖에 없음 딱히 유튜브에서 찾아서 듣는것도 아니고

SCP O5-13
개인적으로 만유절 이벤만 본다면 1은 문제없다고 보는 편. 이전 만우절 이벤보다 훨씬 좋음. 웃음 줬나 : 줬음 여러가지 뿌렸나 : 좋은 템 뿌려줌 이야기 : 신규 스킨이랑 미니이벤이랑 연동됨 재투자 기본적으로 현실에서도 만우절이라는게 단순한 웃음정도의 이벤트라는 걸 감안하면 만족중임. 거기에 부가적으로 만우절 이벤 파밍맵도 라린이도 아예 하기 어렵지않은 정도의 난이도라 상당히 좋은 편이고. | 22.재투자 04.05 01:11 | 신고 | 5 | 0

☆쇼코&키라리☆
만우절 이벤은 그냥 장작으로 같이 던져진 느낌 없던거 새로 만들었는데 까일 이유는 없었다고 보는데 파밍맵도 엄청 혜자고 | 22.04.05 01:13 | 신고 | 1 | 0

☆쇼코&키라리☆
나도 만우절 이벤트는 오히려 지금까지 만우절 중 가장 이상에 가까운 재투자 만우절 이벤트였다고 생각함 문제는 망할 놈의 똥고집이. | 22.04.05 01:13 | 신고 | 1 | 0

SCP O5-13
단순하게 하자면, 너무 실망을 많이 줬는데 그게 터져버림. 차라리 철탑,성소 평 안좋읔거 보고 공식적으로 한동안 편의 및 스토리(이벤) 등에 집중하겠습니다 하고 턴하지. 너무 전투 컨텐츠에만 매달리다가 이사단이 난 느낌. 내가 극초기에 접고 낙원 때 복귀했늨데 거의 모든게 전투컨텐츠 위주로만 업뎃됨. | 22.04.05 01:16 | 신고 | 0 | 0

기업이 재투자한다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니다. 조건이 있다.

시즈 캔디(See’s Candies)의 해리 시(Harry See)는 자기 회사를 팔고 싶었다. 여기에 워런 버핏 역시 어느 정도 관심이 있었고, 곧 찰리 멍거에게 전화를 걸었다. 멍거옹은 버핏옹의 말에 적극적으로 호응했고, 캘리포니아에서 시즈 캔디의 1위 자리를 차지할 경쟁 회사는 없다고 답했다.

토비아스 칼라일은 “어콰이러스 멀티플(The Acquirer’s Multiple: How the Billionaire Contrarians of Deep Value Beat the Market)”에서 버크셔 해서웨이의 시즈 캔디 인수 사례를 통해, 버핏옹의 종목 선정과 매수 과정이 청년 헤지펀드 매니저 시절에 비해 어떻게 바뀌었는지 보여준다.

​버핏옹은 벤저민 그레이엄에게 배운 바대로 내재가치 대비 크게 할인된 주식, 즉 “훌륭한 가격의 적당한 기업”에만 투자했었다. 하지만 버크셔 해서웨이를 인수하고 겪은 뼈아픈 경험과 멍거옹에게서 받은 긍정적인 영향으로 인해, “적당한 가격의 훌륭한 기업”에 투자하는 것으로 방향을 바꾸게 된다. 그런 훌륭한 기업들이 매력이 있는 이유는 매년 꾸준히 수익을 가져다주는 반면, 적당한 회사들에게는 많은 골칫거리가 있었고, 대개 단 한차례의 주가 상승만 노려볼 수 있을 뿐이었다.

​아메리칸 익스프레스가 “적당한 가격의 훌륭한 기업”의 매력을 잘 보여주었고, 이제 멍거옹은 시즈 캔디 역시 그럴 것이라고 생각했다. 칼라일은 시즈 캔디 측에서 요구하는 인수 가격이 “아주 비쌌고”, 젊은 시절 버핏이었다면 부담스러울 수밖에 없었을 것이라고 설명한다. 하지만 이제 경험이 쌓인 버핏에게 이 캔디 제조회사는 단순한 유형 자산 이상의 브랜드, 상표권 및 영업권 같은 지적 재산도 갖추고 있는 회사로 다가왔다.

​다음은 매각 당시 시즈 캔디가 갖추고 있던 유형 자산 관련 수치들이다.

• 요구 인수 가격: 3,000만 달러.
• 유형 자산 가치: 800만 달러.
• 지적 재산 가치: 2,200만 달러.

1972년 1월, 버핏옹과 멍거옹은 사 측에 시즈 캔디의 절대 최대치는 2,500만 달러라고 통보했고, 결국 이 가격에 인수할 수 있었다. 버크셔에서는 시즈 캔디의 “고객 독점권”의 가치를 알아봤다. 이 회사는 뛰어난 품질의 초콜릿과 마찬가지로 강력한 고객 서비스를 바탕으로 훌륭한 평판을 쌓아놓고 있었다.

​버핏옹이 시즈 캔디에서 알아본 것은 상대적으로 소규모의 유형 자산을 통해 상당한 수익을 올릴 수 있는 기회였다.

​• 유형 자산 800만 달러.
• 1971년 수익 500만 달러.
• 따라서 유형 자산 대비 세전 수익률 60%(500만 달러/800만 달러).

​이어 버핏옹은 이 회사의 가치를 다음처럼 추산했다.

• 은행 계좌에 돈을 넣어두는 것보다 주식 보유가 더 위험하기 때문에, 은행 금리 6%를 기준으로 10% 내지 12%의 할인율을 적용.
• 60%의 수익을 10%로 나누면, 영업이익 대비 6배, 12%로 나누면 5배이므로, 이 회사의 가치는 유형 자산 대비 5배 내지 6배 평가할 수 있음.
• 이를 금액으로 환산하면, 이 회사의 가치는 4,000만 내지 5,000만 달러임.

이 같은 분석을 통해, 버핏옹과 멍거옹이 4,000만 달러 내지 5,000만 달러짜리 회사를 2,500만 달러로 크게 할인된 가격에 인수한 것이었다. 25년이 지난 후 2007년까지, 시즈 캔디의 유형 자산 가치는 4,000만 달러의 유형 자산으로 8,2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으며, 이것만 해도 195%의 수익률을 올린 셈이었다. 게다가, 이 25년 동안, 시즈 캔디의 유형 자산 역시 3,200만 달러 상당이 증가했으며, 14억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이것만이 아니었다. 시즈 캔디는 성장을 계속하는데 재투자가 거의 필요치 않았기 때문에 버크셔 해서웨이는 수익 대부분을 새로운 사업에 투자하는데 사용할 수 있었다.

​버핏은 시즈 캔디를 “꿈의 회사”라고 부르는 데, 그 이유는 아주 작은 자산을 바탕으로 큰 수익을 올릴 수 있는 능력 때문이었다. 칼라일은 이렇게 쓴다. “버핏은 시즈 캔디와 더불어 그레이엄이 내놓은 가치 투자 아이디어를 뛰어넘었다. 버핏은 여전히 내재가치 대비 큰 폭으로 할인된 가격에 주식을 사려고 하지만, 내재가치 계산법은 달라졌다.”

​그레이엄은 유형 자산을 통해서만 가치를 구했다. 따라서 그의 투자한 곳 대부분은 부실기업이었다. 이제 버핏은 멍거의 영향 하에서 버핏에게 유형 자산은 계속해서 수익을 창출하게 도와줄 수 있는 하나의 지렛대로 바뀌었다. “자산 대비 수익률이 높을수록, 해당 회사의 가치 역시 더 높아진다.”

​칼라일은 이를 다음과 같이 설명한다.

• 각각 가치가 1,000만 달러인 두 회사가 있다.
• 각 회사는 1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렸다.
• 500만 달러 상당의 자산을 바탕으로 1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린 회사가 “좋은” 회사다.
• 2,000만 달러 상당의 자산을 바탕으로 100만 달러의 수익을 올린 회사는 “나쁜” 회사다.

​이제 자본 수익률(ROC) 관점에서 이 상황을 살펴보자.

​• 장기 국채 금리는 10%다
• 좋은 회사의 자본 수익률은 20%다.
• 나쁜 회사의 자본 수익률은 5%다.

​두 회사 모두 가치는 1,000만 달러로 평가받았지만, 자본 수익률 기준으로 좋은 회사는 두 배의 가치가 있고(20%/10%), 나쁜 회사는 절반의 가치밖에 안된다(5%/10%). 즉 좋은 회사는 국채 보다 두 배의 가치가 있고, 나쁜 회사의 가치는 국채의 절반밖에 되지 않는다.

이렇게 두 회사는 1,000만 달러라는 동일한 가치가 있다. 이제 두 회사의 주가 배수를 10배라고 하자. 젊은 버핏이라면 “유형 자산 가치의 절반인” 나쁜 회사를 더 선호했을지 모르지만, 경험이 쌓인 버핏은 “유형 자산 가치의 두 배인” 좋은 회사를 택했을 것이다. 그렇다면 왜 버핏은 좋은 회사를 선호하게 되었을까?

​한 마디로 답은 성장, 즉 복리를 통한 재투자 성장이다. 좋은 회사가 재투자한 1달러는 2달러의 가치가 있다. 이렇게 가정해 보자.

• 좋은 회사는 100만 달러의 수익을 재투자한다.
• 이제 자산 기반이 600만 달러가 되었다.
• 자본 수익률은 20%를 유지한다.
• 따라서, 600만 달러를 바탕으로 120만 달러를 벌어들일 것이다.
• 같은 주가 배수(10배)를 적용하면, 현재는 이 회사의 가치는 1,200만 달러(수익의 10배)로 평가할 수 있다. 이듬해에는 1,440만 달러(수익 144만 달러의 10배)로 평가될 것이다.

​요약하자면, 이 좋은 회사의 가치는 수익 100만 달러로 200만 달러가 늘었다.

​반면, 나쁜 회사가 재투자한 1달러는 0.5달러로 “줄어든다.”

​• 나쁜 회사도 100만 달러의 수익을 재투자한다.
• 이제 자산 기반이 2,100만 달러가 되었다.
• 자본 수익률은 5%를 유지한다.
• 따라서, 2,100만 달러를 바탕으로 105만 달러를 벌어들일 것이다.
• 같은 주가 배수(10배)를 적용하면, 현재는 이 회사의 가치는 1,050만 달러(수익의 10배)로 평가할 수 있다. 이듬해에는 1,100만 달러(수익 110만 달러의 10배)로 평가될 것이다.

​요약하자면, 이 나쁜 회사의 가치는 수익 100만 달러로 50만 달러가 늘었을 뿐이다. 즉, 재투자한 100만 달러의 절반이 사라진 셈이다.

​책에 첨부된 아래 차트가 나쁜 회사 가치 차이를 보여준다.


칼라일은 “나쁜 회사가 재투자한 100만 달러는 기업 가치를 50만 달러 증가시켰을 뿐이다. 1달러의 수익이 50센트의 가치로 변한 것이다. 이 경우 재투자가 오히려 가치를 파괴한 것이다.”라고 말한다.

​그러면서 계속 이렇게 말한다.

버핏의 가치투자 이론 중 가장 놀라운 결과다. 재투자라고 해서 다 좋은 것은 아니다. 시장이 바라는 것보다 더 나은 자본 이익률을 갖춘 회사에만 재투자가 좋은 역할을 한다. 자본 이익률이 낮은 회사는 1달러를 재투자해도 기업 가치는 50센트 밖에 증가하지 않는다.

여기까지 ‘어콰이러스 멀티플’의 4장 첫 부분인 고객 독점권에 대해 살펴봤다. 두 번째 부분에서는 평균 회귀와 해자에 대해 알아본다.

배당금 재투자는 비용에 대한 수익을 변화 시키는가?

Cost-on-cost 계산은 주식을 구입 한 이후 배당금을 지급 한 주식의 실적이 개선되었는지 여부를 측정합니다. 배당금 지급 확대의 이점에 중점을 둡니다. 재투자 배당금은 수익률에 영향을 미치지 만 계산의 엄격한 정의에 따라 재투자의 복리 후생은 포함되지 않습니다.

당신의 투자 한 달러에 성장하고있는 수확량

이름에서 알 수 있듯이 비용에 대한 수익률은 원래 그 주식에 대해 지불 한 금액을 기준으로 주식 주식에서 얻는 수익률입니다. 수식은 현재 배당률을 주식 비용으로 나눈 값입니다. 계산은 주당 또는 달러 기준으로 수행 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몇 년 전, 100 퍼센트의 수익률에 대해 25 연간 배당금을 지불하는 1 주식의 4 주식을 구입했습니다. 배당금은 주당 $ 1.20의 현재 비율로 인상되었습니다. $ 1.20을 $ 25로 나누면 4.8 퍼센트의 비용에 대한 수익률이 나온다. 최초 120 투자로 얻는 배당금의 2,500 배분은 동일한 수익률을 산출합니다.

주 투자로 배당금 재투자

비용 수익률의 정의에 따라 재투자 된 배당금은 주식에 대한 추가 투자로 계산됩니다. 계산을 수행하려면 재투자 된 배당금의 총 금액과 주식에 대한 최초 투자액을 합산하여 총 비용 기준을 결정하십시오. 배당 금액은 현재 소유하고있는 주식 수와 현재 주당 배당금을 곱한 금액입니다. 그런 다음 현재 수입하고있는 배당금을 총 비용 기준으로 나누십시오.

배당 성장의 가치 vs.

배당금 재투자 계좌의 원가를 계산하면 재투자를 통해 구입 한 주식을 포함한 일련의 투자를 기반으로 한 수익률을 얻을 수 있습니다. 이 재투자 수익률은 주식의 현재 수익률과 비교하여 회사가 선언 한 배당금 인상이 더 매력적인 수입 흐름을 가져 왔는지 확인할 수 있습니다. 배당 재투자를 통해 일정 범위의 비용으로 주식을 구매하게되므로 비용 수익률은 재투자의 긍정적 또는 부정적 효과에 대한 흥미로운 지표를 제공합니다.

복합 배당금 수익률

재투자 된 배당금을 포함하지 않고 현재 배당 수익을 재고 금액으로 나누어 산출 할 수 있습니다. 결과적인 수익률은 재투자로 인한 주식수 증가와 주당 배당률 증가의 결합 된 효과를 보여줍니다. 이 수익률은 실제 수익률 대비 비용 백분율과 비교하여 배당금을 계산하는 효과를 확인할 수 있습니다.

저자: Angel Jimenez

Angel Jimenez는 52 세의 기자입니다. 대중 문화 광신자. 평생 여행 버프. 음식 메이븐. 트위터 대단하다. 소셜 미디어 전문가. 탐침. 알코올 애호가. 맥주 옹호자.

구글 애드센스 달러 수익 │미국 주식으로 재투자 하기(feat. 키움증권, 국민은행)

구글 애드센스를 달고 블로그 하시는 분 많이 계시죠? 구글 애드센스는 미국 기업이기 때문에 달러로 수익금을 지급합니다. 달러 수익금을 원화로 환전하여 단순히 쓰는 방법도 있겠지만, 환전을 하지 않고 달러 그대로를 미국 주식으로 재투자할 수도 있습니다.

애드센스 달러 수익을 더 큰 수익을 위해 재투자할 수 있는 장점이 있고, 환전하는 데 들어가는 수수료 비용도 아낄 수 있습니다.

저는 미국 주식에 투자를 하고 있어서 애드센스 달러 수익을 어떻게 하면 증권사 계좌로 옮길 수 있었는지 찾아보았고, 제가 알아본 내용 알려 드리겠습니다. 기존에 키움증권을 사용하고 있어서, 키움증권 기준으로 설명 드리겠습니다.

#1. 키움증권 영웅문S 글로벌 외화가상계좌 등록하기

메뉴를 검색하는 돋보기 버튼을 눌러서 '가상'이라고 입력하시면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외화가상계좌를 등록하면 국민은행 외화가상계좌번호를 만들 수 있습니다. 키움증권 어플에서는 여기까지만 하시면 됩니다.

#2. 국민은행 외화보통예금 개설하기

키움증권에서 개설한 외화가상계좌번호는 국민은행꺼 이기 때문에 국민은행 외화보통예금도 개설해야 합니다. KB스타뱅킹 앱을 이용해 비대면으로 만들 수 있어요. 아래와 같이 찾아가는 메뉴 알려드리오니, 나머지는 안내에 따라서 개설해 주시면 됩니다.

#3. 애드센스 지급 은행 계좌 변경

당연히 애드센스 지급 은행 계좌를 방금 개설한 국민은행으로 변경해야겠죠? 그동안 SC제일은행 300달러 미만 수수료 없는 서비스를 잘 이용하고 있었는데 이번에 폐지돼 마침 타이밍이 맞았습니다.

애드센스 지급 재투자 계좌 변경

#4. 국민은행 외화보통예금 -> 키움증권 외화가상계좌로 이체하기

외화보통예금으로 애드센스 수익이 들어왔습니다. 이제 이 달러를 키움증권 계좌로 이체해 볼까요?

외화 메뉴에서 '국내송금' -> 당행외화송금을 눌러주세요. 외화출금계좌를 설정하면 갖고 계신 외화계좌가 자동으로 설정됩니다.

입금계좌번호에는 키움증권에 등록된 외화가상계좌 번호를 적어주세요.

USD 달러로 선택하고 입금 금액을 적어줍니다. 당행 가상계좌로 이체하는 것이기 때문에 수수료가 안 들어서 좋아요.(구글에서 -> 국민은행 외화보통예금으로 송금할 때 이미 수수료가 붙습니다.) 전액 이체하시면 됩니다.

이체 후 키움증권 계좌로 들어가 잔고를 조회하면 달러가 들어온 것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저는 이렇게 해서 구글 애드센스 달러 수익을 그대로 미국 주식에 투자하고 있습니다. 미국 주식 시장에는 앞으로 성장이 기대되는 우량한 기업들이 많이 포진돼 있습니다. 월배당/분기배당 등 배당주들도 많기 때문에 애드센스 달러 수익을 재투자하여 더 큰 수익을 얻는 게 목표입니다. 포스팅 도움돼셨기를 바라며 모두 건승하시길 바랍니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